• darkblurbg
    reference for miraefood
    Best Service . Good Price . Clean Food


위생 영양자료

“우리가족의 안심 먹거리, (주)미래푸드시스템이 책임집니다.”

당사의 이익보단 고객의 건강만을 생각하는 (주)미래푸드시스템

제목 혈액에 결정적 영향... 몸이 보내는 ‘물 부족’ 신호 작성자 위생/영양지킴이
날짜: 2021.12.20
조회수: 123

'물 마시기'의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우리 몸의 60~70%는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혈액, 심장, 간, 근육, 세포 등의 구성·기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우리 몸은 적절한 수분을 유지해야 저항력이 높아지고 노폐물을 잘 배출할 수 있다.

그런데 '물 부족'인 사람이 있다. 그 징후와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수분은 빠져 나가는데... 물 얼마나 드세요?

우리 몸의 수분은 '조용히' 빠져나간다. 겨울이라 땀을 덜 흘려도, 호흡, 소변, 대변으로 매일 약 1리터 이상 몸 밖으로 배출된다.

몸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려면 수분 배출량만큼 물이나 채소·과일로 보충해야 한다.

하루에 필요한 수분량은 건강 상태, 활동량, 나이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일반적으로 체중(kg) x 30 (mL)의 수분 섭취를 권장한다.

건강한 성인은 하루 1.5~2L를 섭취하면 충분하다.

자판기 종이컵으로 8잔 가량이다.

왜 목이 안 마르지... "갈증 없어도 적정량 드세요"

중년 이상의 나이가 되면 갈증 중추가 젊은이들만큼 잘 작동하지 않아 갈증을 덜 느낀다.

자신도 모르게 몸속에서 탈수 증상이 진행될 수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탈수란 몸속 수분 부족으로 혈관내액, 간질액, 세포내액 등이 정상적으로 기능을 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특히 혈액 자체가 수분 부족으로 끈끈해져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뇌출혈) 등 혈관질환 우려가 높은 사람에게 매우 위험할 수 있다.

자는 동안 물을 못 마시는 새벽, 이른 아침에 돌연사가 많은 것은 이와 관련이 있다.

커피, 녹차, 주스는 '물' 아닌데... "맹물로 보충하세요"

맹물은 맛이 없다. 갈증이 심하면 '꿀맛'이지만 평소에는 꺼려지는 경우도 있다.

물 대신에 커피, 녹차, 주스 등을 마셔 몸의 물 부족을 메우려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카페인, 당분 등이 포함된 음료는 물이 아니다.

특히 커피나 녹차 같은 카페인이 든 음료는 이뇨 작용으로 소변을 자주 배출해 오히려 탈수를 일으킬 수 있다.

매일 커피를 달고 산다면 맹물도 그만큼 마셔야 한다. 커피 잔 옆에 따로 물 잔을 두는 것이 좋다.

'물 부족' 징후 알아채는 법... 피부 점막이 건조해진 경우

갈증을 크게 느끼지 않아도 소변량 감소, 피로, 피부ᆞ점막의 건조, 근력 약화, 두통, 어지럼증이 나타나면 탈수를 의심할 수 있다.

당뇨병, 신장병 등도 소변의 배설이 늘어나 탈수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노년층은 갈증 중추가 약해져 탈수가 흔히 나타난다.

구토나 통증도 수분과 영양 섭취를 방해해 탈수의 원인이 된다.

탈수가 심하면 혈압 저하, 혼수, 쇼크까지 올 수 있다. 가벼운 탈수는 물, 스포츠 음료 등을 마시도록 한다.

탈수가 심한 경우 빨리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가야 한다.

의사의 진료를 받고 정맥 주사를 통한 수액 요법을 해야 한다.

신장병, 간 질환 있는 경우... "물, 지나치게 마시지 마세요"

평소 적절한 물과 수분이 많은 과일·채소를 먹는 것이 좋다. 가장 중요한 것이 맹물 섭취다.

술, 카페인 음료(커피, 차, 콜라)는 이뇨 작용이 있어 오히려 수분을 빼앗아 갈 수 있다.

 비타민이나 미네랄이 포함된 음료로 물 섭취를 대체해선 안 된다.

겨울이라도 운동 시 갈증을 느끼기 전, 조금씩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그러나 신장 질환, 간 질환이 있는 경우 과도하게 물을 마시면 부종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기사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