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rkblurbg
    reference for miraefood
    Best Service . Good Price . Clean Food


위생 영양자료

“우리가족의 안심 먹거리, (주)미래푸드시스템이 책임집니다.”

당사의 이익보단 고객의 건강만을 생각하는 (주)미래푸드시스템

제목 빨리 먹으면 살 찐다…적정 식사시간은? 작성자 위생/영양지킴이
날짜: 2022.10.24
조회수: 162

건강을 결정짓는 요소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식습관이다. 

몸에 필요한 영양 성분을 고루 챙겨 먹어야 하는데, 동시에 먹는 방법도 중요하다. 

'어떻게 먹느냐' 중에서도 적정 식사시간은 놓치기 쉬운 문제이다. 

천천히 꼭꼭 씹어 먹어야 좋다는데, 적정 식사시간을 알아본다.

한국인의 평균 식사 시간 약 10
 

한국인은 식사시간이 짧은 편이다. 

국내 대학 연구팀이 조사한 결과, 식사시간이 5분 미만은 7%, 5분~10분 사이는 44.4%, 10~15분 미만은 36.2%, 15분 이상은 12.4%로 나타났다. 

10명 중 9명의 식사시간이 15분을 넘지 않고, 절반의 사람이 10분 이내에 식사를 한다. 

아마도 바쁜 직장인의 식사시간이 원인일 수도 있지만, 이렇게 빠른 식사는 건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식욕을 억제하는 렙틴과 식욕을 자극하는 그렐린

식사시간은 식욕과 과식에도 영향을 주는데, 식사시간이 짧을수록 과식하기 쉬워진다. 

식욕은 호르몬 분비에 따라 조절된다. 식욕을 억제하는 렙틴과 반대로 자극하는 그렐린이 대표적이다. 

지방 조직에서 분비되는 렙틴은 음식을 충분히 먹었다는 신호를 뇌로 보내 먹는 행동을 멈추게 한다. 

반면, 그렐린은 위가 비었을 때 뇌에 공복감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 

렙틴은 식사를 시작한 지 최소 15이 지나야 분비되며 음식을 천천히 잘게 씹어 먹을수록 잘 분비된다. 

그런데 식사가 15분 전에 끝나면 식욕억제 호르몬이 작용하지 않아 포만감을 덜 느끼게 돼 과식으로 이어지기 쉽다.

식사시간 5분 이내, 높아지는 질병 위험
과식하게 되면 칼로리 섭취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각종 대사질환의 원인이 된다. 

식사시간이 5분 이내인 사람은 15분 이상인 사람보다 비만 위험은 3배, 당뇨병 위험은 2배, 고지혈증 위험은 1.8배, 지방간 위험은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태로 오랜 시간이 지속되면 급성심근경색은 물론 뇌혈관 질환, 뇌졸중 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음식을 빨리 먹는 사람은 대체로 입안에 많은 양의 음식을 넣으면서도 씹는 횟수는 적다. 

한 숟가락 가득 입안에 넣고 몇 번 우물우물하다 삼키는 것이다. 

음식물은 20~30 정도 오래 씹어야 잘게 부서지면서 침 속의 소화 효소가 골고루 닿을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대충 씹은 상태의 많은 음식물이 한꺼번에 위로 내려가게 되면 위에도 큰 무리가 가게 된다. 

 

 

기사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