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rkblurbg
    reference for miraefood
    Best Service . Good Price . Clean Food


위생 영양자료

“우리가족의 안심 먹거리, (주)미래푸드시스템이 책임집니다.”

당사의 이익보단 고객의 건강만을 생각하는 (주)미래푸드시스템

제목 무턱대고 입 대고 마셨다간… 쥐 오줌이 내 입으로? 작성자 위생/영양지킴이
날짜: 2024.01.29
조회수: 30

페트병이나 캔에 직접 입을 대고 물이나 음료수를 직접 마시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페트병에 입을 댄 순간 페트병 안의 세균은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오염된 알루미늄 캔 입구에 입을 대면 심각한 감염증에도 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입 대는 순간 세균 9배 증가, 하루 지나면 4만 마리 검출
페트병에 든 생수를 입에 대고 한 모금이라도 마셨다면, 그 자리에서 빠르게 다 마시는 게 좋다. 

한국수자원공사의 실험 결과 페트병 뚜껑을 연 직후에는 물 1mL당 세균 수는 1마리였지만, 입을 대고 한 모금 마시자 세균 수는 900마리로 불어났다. 

하루가 지났을 땐 4만 마리가 넘는 세균이 검출됐다. 환경부의 기준에 따르면 1mL당 세균수가 100마리를 넘으면 그때부턴 먹을 수 없는 물로 분류한다. 

페트병에 입을 대면 물과 침이 자연스레 섞이고, 침에 있는 영양물질은 물속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세균이 많은 물은 복통, 식중독, 장염, 설사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주로 페트병에 들어있는 물을 사 먹는 1인 가구가 물로 인한 세균 감염에 취약하다. 

여름철에는 세균 활동이 활발해져 오염이 더 빨리 진행될 수 있다. 이땐 세균 한 마리가 100만 마리까지 늘어나는 데 4~5시간밖에 걸리지 않는다. 

페트병에 있는 물은 가능한 한 컵에 따라서 마셔야 한다. 이미 입을 댔다면 한 번에 남김없이 마시는 게 위생적이다. 

개봉한 지 하루가 지난 물은 버리는 게 좋다. 세균이 남아있을 수 있어 다 쓴 페트병에 다른 물이나 음료를 보관하는 것도 좋지 않다.

◇알루미늄 캔, 쥐 오줌에도 노출되기 십상… 무조건 헹궈 먹어야
자판기에서 쉽게 뽑을 수 있는 알루미늄 캔 음료의 입구는 매우 비위생적이다. 

진열 기간 캔에 먼지가 쌓일 수 있고, 유통 과정에서 사람 손에 있던 세균이 캔으로 옮겨갔을 가능성도 있다. 

물티슈나 휴지로 캔 입구를 닦으면 검은 먼지가 묻어나오기도 한다. 

실제로 국내 한 대학에서 실험한 결과 황색포도상구균, 용혈성바실러스균 등의 감염균이 캔 음료 외부와 입구에서 발견됐다. 

 세균 모두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기회 감염균(면역반응장애 등 특정한 환경에서 병원성을 갖게 되는 미생물)이다. 

역력이 약한 아이나 노약자들은 자칫하다간 위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비위생적인 보관 환경도 문제가 된다. 

캔 음료를 보관하는 창고는 쥐가 서식하기 좋은 공간이다. 

만약 쥐가 사는 창고에 캔을 보관하면 쥐 오줌이 유발하는 '렙토스피라증'에 걸릴 수 있다. 

렙토스피라증은 갑작스러운 발열, 오한, 두통을 동반하는 감염증으로 제때 치료받지 않으면 간이나 콩팥 손상, 뇌막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비위생적인 창고에서 보관된 캔 음료에 입을 대면 쥐 오줌에 직접적으로 노출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실제로 입 대고 마신 캔 음료가 직접적인 렙토스피라증 감염 원인으로 밝혀진 해외 사례도 존재한다. 

휴지나 손수건으로 먼지는 닦을 수 있지만, 대부분의 세균은 닦아내지 못한다. 

흐르는 물에 캔 입구를 헹구면 대부분의 세균과 먼지를 없앨 수 있다. 

만약 물을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 빨대나 컵을 사용해서 마시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