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rkblurbg
    reference for miraefood
    Best Service . Good Price . Clean Food


위생 영양자료

“우리가족의 안심 먹거리, (주)미래푸드시스템이 책임집니다.”

당사의 이익보단 고객의 건강만을 생각하는 (주)미래푸드시스템

제목 홍차와 녹차, 어느 쪽이 건강에 좋을까? 작성자 위생/영양지킴이
날짜: 2022.02.07
조회수: 639

홍차든 녹차든 원재료는 똑같이 차나무 잎이다. 찻잎을 가공하는 방법에 따라 홍차 또는 녹차가 된다.

결론부터 말하면 어느 쪽이든 적당히 마시면 모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음료다.

미국 건강 매체 '위민스헬스'에 따르면 다만 체질과 기호에 따라 어느 쪽이 더 유리할지 다를 순 있다.

홍차는 수확한 찻잎을 공기 중에 건조하는 산화 과정을 거친다.

이때 홍차만의 짙은 향과 맛이 생긴다. 반면 녹차는 찻잎을 수확 직후 고온에 덖어 산화를 멈추게 한다.

녹차가 홍차보다 향미가 가벼운 이유다.

두 차의 카페인 함량은 차이가 크다. 홍차 한 잔에 47mg 들었지만, 녹차엔 절반 남짓인 28mg이 들었다.

그러나 어느 쪽이든 커피 한 잔의 카페인 함량 100mg의 절반도 안 된다.

차에는 특유의 아미노산인 테아닌이 있어 카페인을 소변으로 배출하거나 흡수를 늦춘다.

특히 이 성분은 카페인의 흥분 작용과 반대로 마음을 안정하는 효과가 있어 졸음을 쫓으면서도 집중력을 올릴 때 도움을 준다.

두 차는 차이점보다 공통점이 더 많다. 둘 다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

녹차에 많은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 성분은 항암, 혈당조절, 인지능력 개선에 도움을 준다.

홍차에 많은 티아플라빈은 심혈관과 대사건강에 도움을 준다.

틈틈이 차를 마시는 버릇은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건강한 습관이기도 하다.

그럼 어떤 차를 선택할까. 카페인에 얼마나 민감한지에 달렸다. 차를 마시고 잠을 설친다면 녹차가 낫다.

얼마나 마셔야 할까? 보건당국이 권장하는 하루 카페인 섭취량은 400mg 이하.

홍차 8잔도 괜찮다는 기준이지만, 실제 가능한 음용량은 역시 개인의 카페인 감수성에 달렸다.

홍차든 녹차든 될 수 있으면 아무것도 치지 않고 먹는 게 건강에 좋다.

차에 잔뜩 넣는 우유나 설탕은 건강한 음료를 열량 폭탄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기사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