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rkblurbg
    reference for miraefood
    Best Service . Good Price . Clean Food


위생 영양자료

“우리가족의 안심 먹거리, (주)미래푸드시스템이 책임집니다.”

당사의 이익보단 고객의 건강만을 생각하는 (주)미래푸드시스템

제목 식탐∙비만 부르는 원인은 바로 ‘이것’ 작성자 위생/영양지킴이
날짜: 2023.06.13
조회수: 133

만성 스트레스에 시달리면서 고열량 음식을 먹으면 뇌 특정 부위의 변화로 식탐과 단 음식에 대한 욕구가 생겨 비만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가반의학연구소는 만성 스트레스와 이로 인한 고열량 음식 섭취는 뇌의 특정 영역(측생줄기)에 변화를 일으켜 

식탐을 부르며 이는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으로 생쥐실험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뇌의 측생줄기(lateral habenula)는 뇌의 보상반응 스위치를 끄는 데 관여하는 영역이다. 

이 영역은 지방이 많은 고열량 음식을 먹을 경우 더 이상 과식하지 않도록 단기적으로 활성화한다. 

그러나 장기적∙만성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이 영역이 침묵을 지켜 보상신호를 활성화하고 쾌락을 위해 음식을 먹도록 유도한다. 

 포만감 규제 신호에 더 이상 반응을 보이지 않아 기분 전환용 음식(comfort food, 힐링 푸드)을 마구 먹게 된다.

연구의 제1 저자인 케니 치 킨 입(Kenny Chi Kin Ip) 박사는 "단기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때 달콤한 음식 등 고열량 간식은 기분 전환에 좋은 음식이 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뇌에 큰 변화가 생겨 지나친 체중 증가와 비만으로 이어지기 쉽다"고 말했다.
만성 스트레스는 포만감에 대한 뇌의 자연적인 반응을 무력화하며 이는 끊임없이 식탐을 부르는 보상회로를 구성한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의 대부분은 평소보다 훨씬 더 많이 먹고 설탕, 지방 성분이 많고 열량이 높은 음식을 갈망하게 된다.
연구팀은 과식 및 고열량 식습관을 부르는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생쥐가 만성 스트레스를 받으면 음식에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만성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는 만성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에 비해 몸무게가 2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 증가의 중심에는 특정 분자(NPY)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분자는 뇌가 스트레스에 반응해 자연적으로 생성한다.
또 만성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는 만성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에 비해 단물(수크랄로스를 탄 물)을 3배 더 많이 마셨다. 

수크랄로스는 단맛이 설탕의 600배이고 열량이 없는 감미료다. 만성 스트레스가 특히 달콤하고 맛있는 음식에 대한 욕구를 강하게 일으킨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만성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고지방식을 먹은 생쥐의 측생줄기에서 특정 분자가 뇌 세포를 활성화하는 것을 차단했다. 

그 결과 생쥐가 기분 전환용 음식을 덜 먹어 몸무게가 적게 늘어나는 것을 발견했다. 

이 연구 결과(Critical role of lateral habenula circuits in the control of stress-induced palatable food consumption)는 국제학술지 《뉴런(Neuron)》에 실렸다.

 

 

기사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