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rkblurbg
    reference for miraefood
    Best Service . Good Price . Clean Food


위생 영양자료

“우리가족의 안심 먹거리, (주)미래푸드시스템이 책임집니다.”

당사의 이익보단 고객의 건강만을 생각하는 (주)미래푸드시스템

제목 췌장암도 음식 때문에.. 나쁜 식습관 vs 좋은 음식 작성자 위생/영양지킴이
날짜: 2023.06.19
조회수: 145

췌장암의 위험 요인에는 흡연, 당뇨, 만성 췌장염, 유전 등이 있지만 나쁜 식습관도 꼽을 수 있다. 

최근 췌장암의 한 해 신규 환자가 8500여 명에 육박하는 것은 우리 식단이 동물성 음식 등 서구식으로 많이 바뀐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췌장암 위험을 높이는 식사 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 남녀 환자 비율이 비슷한 췌장암... 식습관 변화가 큰 영향
30년 전만 해도 대장 내시경 전문의가 드물었다. 대장암 환자가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금은 위암 환자보다 더 많다. 

식습관 변화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췌장암도 마찬가지다. 

2022년 발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췌장암 신규 환자 8414명(2020년) 가운데 남녀 비율이 비슷하다. 

여성은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흡연자가 적은 것을 감안하면, 음식 관련 요인이 무시 못할 변수로 추정된다.

◆ 담배 끊고 식사 습관 바꿔야..."이런 식사 패턴 주의해야"
암은 예방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 건강정보에 따르면 나쁜 음식-생활 습관이 암 발생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므로 이런 습관을 바꾸면 30~50%는 예방할 수 있다고 추정한다. 

암 위험을 줄이는 가장 중요한 것은 금연이다.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해야 한다. 필터를 통하지 않은 연기에 발암 물질이 더 많다.
특정 식사 패턴이 췌장암 위험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육가공류(햄-소시지-베이컨), 탄수화물 과다 섭취, 서양식 음식(소고기-돼지고기 등 붉은 고기, 정제 곡물, 튀김류, 고지방 유제품, 당류 등)은 췌장암 위험도를 높인다. 

이런 음식들은 대장암 발병과도 관련이 깊다. 불에 직접 굽는 조리 방식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 당뇨와 췌장암의 관련성...음식 조절 실패로 당뇨, 췌장암 검사 권장
당뇨병도 음식과의 관련성이 매우 높은 질병이다. 열량 과다 섭취를 피하고 자주 움직여야 한다. 

췌장암을 진단 받기 2년 전 흔히 당뇨가 발생한다. 음식 조절 실패로 당뇨가 생겼다면 췌장 건강도 살피는 게 좋다. 

뜻밖에 암을 일찍 발견할 수 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유전과 관계 없이 갑자기 당뇨 진단을 받은 사람은 일단 췌장암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우리나라 췌장암 환자의 당뇨 유병률은 28~30%로 일반인(7~9%)의 3배 이상이다.

◆ 췌장암 예방에 좋은 것은?.... 포화지방 덜 먹고, 식이섬유 자주 먹어야
1) 채소-과일, 통곡류, 콩류, 해조류에 많은 식이섬유(섬유질)를 충분히 먹으면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열량은 낮으나 영양소가 많고 항암 작용이 있는 식물생리활성물질(phytochemical)도 채소-과일에 풍부하다.

2) 고기의 비계 등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은 피하고 지방 함량이 낮은 살코기나 생선을 먹는 게 좋다. 

패스트 푸드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 대부분의 서양 음식과 가공식품이 당과 지방 함량이 높아 체중 증가의 원인이 된다.

3) 금연은 필수이고 당뇨병을 잘 살펴야 한다. 만성 췌장염도 췌장암 위험을 높이므로 암 위험을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유전(가족력)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직계 가족 중에 췌장암 환자가 있었다면 정기 검진을 하는 등 본인도 조심해야 한다. 

 

 

기사원문보기